시립교향악단

시립교향악단 공연
Ulsan Philharmonic
Orchestra

클래식

교향악단

신데렐라

2024-09-13

클래식

교향악단

격동의 사반세기

2024-11-22

클래식

교향악단

나의 가장 친한 친구에게

2024-10-25

클래식

교향악단

슈만과 브람스

2024-08-30

클래식

교향악단

FROM THE NEW WORLD(신세계로부터)

2024-08-09

시립교향악단
Ulsan Philharmonic Orchestra

울산의 문화예술발전과 시민들의 풍요로운 문화생활을 위해 1990년에 창단된 울산시립교향악단은 초대지휘자 한병함을 시작으로 신현석, 강수일, 박성완, 유종, 장윤성, 이대욱에 이르는 점진적 발전을 거듭하여 2007년 국제적 명성의 지휘자 김홍재의 영입과 더불어 세계 속 대한민국의 대표 교향악단으로 성장하였다.

창단 이후 지금까지 200여회의 정기연주회와 1,200회에 이르는 다양하고 창의력이 돋보이는 기획연주회를 개최하여 왔으며 통영국제음악제, 대구 아시아오케스트라 페스티발 및 예술의 전당 교향악축제의 고정 교향악단으로 초청되는 등 국내 대표 교향악단으로의 위치를 확보하고 있다.

글로벌 시대에 발맞추어 활동범위를 넓혀가고 있는 울산시립교향악단은 2012년 미국 포틀랜드시에서 개최한 세계 3대 장미축제 Rose Festival(Arlene Schnitzer Hall) 초청 연주를 시작으로 같은 해, 캐나다 밴쿠버 (Queen Elizabeth Hall) 에서 피아니스트 백혜선의 협연으로 함께 현지 교민과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최고의 연주회라는 호평을 들었다.

2015년에는 뉴욕의 Carnegie Hall의 메인 홀(Stern Auditorium / Perelman Stage)에 올라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와 함께 완벽한 연주력을 선보이며 관객의 기립 박수와 찬사를 얻어냈다. 그리고 UN본부에서 개최된 [UN 평화기원음악제]에서는 세계 평화를 기원하며 “아리랑”과 “그리운 금강산”을 연주해 분단된 한국의 아픈 현실을 함께 나누어 보는 뜻깊은 계기를 마련해 내기도 하였다.

2018년 1월에는 러시아의 거장 니콜라이 알렉세예프 지휘자를 제9대 예술감독 겸 지휘자로 위촉한 울산시립교향악단은 같은 해 체코의 ‘야나첵 국제음악페스티벌’ 에 참가하여 현지인들의 박수갈채를 받았으며, 특히 오스트리아 빈의 콘체르토 하우스(Konzerthaus)에서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막심 벤게로프와 환상적인 연주로 큰 이목을 끌었다. 2019년에는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교향악축제에서 뛰어난 연주력을 선보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제36회 대한민국국제음악제에 한국을 대표하는 오케스트라로 초청되어 울산의 위상을 드높이는 계기를 만들었다.

앞으로도 울산시립교향악단은 정통 클래식 작품을 비롯한 다양하고 도전적인 레퍼토리 발굴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 나갈 것이다.

시립교향악단
Ulsan Metropolitan Philharmonic Orchestra

울산의 문화예술발전과 시민들의 풍요로운 문화생활을 위해 1990년에 창단된 울산시립교향악단은 초대지휘자 한병함을 시작으로 신현석, 강수일, 박성완, 유종, 장윤성, 이대욱에 이르는 점진적 발전을 거듭하여 2007년 세계적 명성의 지휘자 김홍재의 영입과 더불어 세계 속 대한민국의 대표 교향악단으로 성장하였다.

창단 이후 지금까지 200여회의 정기연주회와 1,200회에 이르는 실험적이고 창의력이 돋보이는 기획연주회를 개최하여 왔으며 대외적 문화교류를 위한 통영국제음악제, 대구 아시아오케스트라 페스티발 및 예술의 전당 교향악축제의 고정 교향악단으로 초청되는 등 국내 대표 교향악단으로의 위치를 확보하고 있다.

글로벌 시대에 발맞추어 세계 속 무대로 활동범위를 넓혀가고 있는 울산시립교향악단은 2012년 미국 포틀랜드시에서 개최한 세계 3대 장미축제 Rose Festival(Arlene Schnitzer Hall) 초청 연주를 시작으로 같은 해, 캐나다 밴쿠버 (Queen Elizabeth Hall) 에서 피아니스트 백혜선의 협연과 함께 현지 교민과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최고의 호평을 들음으로써 세계 속 한국의 대표 교향악단으로서 인정을 받았다. 2015년에는 세계적인 문화 중심지인 뉴욕의 Carnegie Hall의 메인 무대(Stern Auditorium, Perelman Stage)에 올라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와 함께 완벽한 연주력을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기립 박수와 찬사를 얻어냈다. 그리고 UN본부에서 개최된 [UN 평화기원음악제]에서는 세계 평화를 기원하며 “아리랑”과 “그리운 금강산”을 선사해 분단된 한국의 아픈 현실을 함께 나누어 보는 뜻깊은 계기를 마련해 내기도 하였다.

2018년 1월, 세계적인 거장 니콜라이 알렉세예프 지휘자를 제9대 예술감독 겸 지휘자로 위촉한 울산시립교향악단은 이제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어깨를 나란히 할 발판을 마련하였다. 체코의 ‘야나첵 국제음악페스티벌’ 에 참가하여 유럽인들의 박수갈채를 받았으며, 특히 오스트리아 빈콘체르토하우스에서는 세계적인 거장 바이올리니스트 막심 벤게로프와 환상적인 연주를 선사해 현지에서도 큰 이목을 끌었다.

앞으로도 울산시립교향악단은 정통 클래식 작품을 비롯한 다양하고 도전적인 레퍼토리 발굴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