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합창단

시립합창단 공연
Ulsan Metropolitan
Chorus

시립합창단
Ulsan Metropolitan Chorus

울산시립합창단은 자연과 인간의 삶, 종교, 철학 등 다양한 테마를 아름다운 선율에 담아 꿈과 사랑이 가득 찬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가고자 1993년 비상임단으로 출발하여, 1998년 상임단으로 전환하면서 조직적, 체계적 틀을 갖춤과 동시에 음악적 역량이 날로 향상되어 지역 문화계를 이끌어가는 공공예술단체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 있다.

연간 4회 이상의 정기공연과 다양한 테마의 기획공연, 활발한 대외공연과 찾아가는 예술단 공연 등 관객위주의 맞춤형 공연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단원 기량향상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지역에서의 공연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창작합창축제』, 『한국합창대제전』,『울산․부산․경남 3개 시․도 교류음악회』, 『2009년, 2011년 독일 자를란트 뮤직페스티벌 초청공연』, 『2014 NCACDA(북미합창지휘자연합회) 초청공연』, 『2017년 울산 포틀랜드 자매도시 수교 20주년 기념 북미순회공연』 등의 대외공연을 통한 활발한 교류활동과 『울산의 노래』, 창작 칸타타『울산, 내사랑』, 『외솔의 노래』등 울산을 테마로 한 창작공연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합창음악의 저변확대는 물론 질적 향상에도 기여하여, 이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합창단으로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

울산시립합창단은 초대 김일연 지휘자와 2대 최경호, 3대 박영호 지휘자가 초기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탁월한 지휘력과 리더십으로 시립합창단으로서 기틀을 다져오다 4대 나영수 지휘자 체제에 이르러 해외공연, 창작공연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룩하게 되며, 5대 김명엽, 6대 구천, 7대 민인기지휘자에 이르기까지 국내 최정상의 합창단으로 이끌면서 발전을 거듭하여 왔다.

울산시립합창단은 그동안 축적된 다양한 콘텐츠를 잠재력으로 더욱 성숙한 공연문화를 선도하며, 적극적이고 실험적인 자세로 새로운 장르 개척을 통해 관객의 문화적 호기심과 욕구를 충족시켜 나갈 것이다.

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지휘자
박동희

미국신시내티 대학원에서 석사, 박사학위를 취득한 박동희 지휘자는 총신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하고 서울신학대학원 합창지휘로 교회음악 석사를 졸업하였다. 미국유학당시 Dr. Earl River 교수의 가르침을 받았으며 6년 동안 신시내티의 유일한 프로페셔널 합창단, Vocal Arts Ensemble에서 베이스 단원으로 노래하며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이후 LA로 이주하여 Choraleum 합창단을 창단하여 음악감독으로서 많은 활동을 하였다. 대학시절 활동하던 한국대학합창단 The Korale에서 유학전 8년간의 부지휘자로 합창단의 행정과 기획을 공부 하였으며 최훈차 교수의 가르침을 받아 합창음악의 가야 할 방향을 정립하였다. 귀국 후 한국대학합창단의 상임지휘자로 활동하며 경험을 쌓아나갔다. 그러던 중 2014년 강릉시립합창단의 상임지휘자가 되어 2020년 까지 다양한 합창음악을 시민들에게 선사하였다. 고전에서부터 대중을 위한 합창음악의 다양한 레퍼토리를 자유자재로 표현해 내는 지휘자로 평가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당시 강릉시립합창단의 상임지휘자로서 문화예술 분야 행사와 교류에 기여하였으며 TV프로그램, 뮤지컬, 뮤직비디오, 뮤직페스티발 등 다양한 매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의 협업을 시도하여 새로운 합창콘텐츠를 제작했다. 그의 합창 프로그램 기획력은 음악사로 만나는 합창 , <명품 합창 시리즈>- Mozart “Requiem,” Handel “Messiah,” Forrest “Requiem for the Living”, Orff “Carmina Burana”, 등 다수의 연주를 통해 증명되었으며 5편의 창작 합창뮤지컬을 기획하여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며 단순한 음악극이 아닌 “창작합창뮤지컬”이라는 장르에 있어 상당한 노하우를 가진 창작기획자로 평가 받았다. 한국작품으로는 아름다운 한국의 시로 위촉곡을 의뢰하여 한국 가곡을 알리기에 힘써왔으며 대규모 합창과 함께 한 임준희 작곡의 “한강”과 “송오브아리랑”의 연주를 통해 한국인의 자긍심을 심어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창원시립합창단 객원지휘, 강릉시립합창단 상임지휘를 역임하며 여러 대학교에 출강해왔으며, 현재 한세대학교 대학원의 겸임교수와 울산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지휘자로 무대와 교단을 오가며 합창음악의 발전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부지휘자
조은혜

음악으로 마음을 움직이는 지휘자 조은혜는 월드비전어린이합창단 (구,선명회합창단)에서 활동하며 합창의 길로 들어섰다. 목원대학교 음악대학에서 전체 수석으로 졸업 후, 도독하여 베를린 국립음악대학 HannsEisler에서 합창지휘로 Diplom졸업과 오케스트라지휘로 학사졸업, 이어 독일하노버 국립음대(HMTMH)에서 합창지휘로 최고연주자과정(KONZERTEXAMEN)을 모두 최고의 성적으로 졸업하였다.

2012부터 2년간 독일음악협회의 전문지휘자양성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Dirigentenforum에서 합창지휘자 부문에서는 유일한 한국인 장학생회원으로 합격하여 독일방송합창단 NDR와 MDR, Philharmoniescher Chor Berlin, Saarbrücken Kammerchor, Bach Akademie 등 독일정상급 합창단과의 마스터클래스 및 연주를 통해 전문지휘자가 되기 위한 경험을 쌓았다.

2013년에는 러시아 상페터스부르크에서 열린 유럽합창지휘협회(ECA)주최 국제합창지휘콩쿨에서 2위와 상페터스부르크 작곡가협회상을 입상하여 유럽의 젊은 지휘자로 인정 받았다. 학업과 더불어 독일 베를린 필하모니합창단, 훔볼트대학, 자유대 콜레기움 합창단, 유럽합창페스티발(헝가리, 2016)등 다양한 합창단에서 어시스트 지휘자를 역임 하였으며, 베를린 남테겔 칸토라이 합창단과 한인교회연합회에서 지휘자로 활동 하였다.

2016년에는 국립합창단 합창지휘 경연대회에서 1위로 입상하여 실력을 인정받고, 하반기 객원부지휘자로 데뷔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2018년 3월까지 국립합창단의 상임부지휘자와 가천대 합창강사, 대전시립합창단 객원지휘자로 활동하며 지휘자로서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여성지휘자로서 탁월한 친화력과 섬세함, 명확한 바톤테크닉과 정확한 음악적 해석으로 합창음악을 만들어 내는 조은혜 지휘자는 2018년 4월 울산시립합창단 부지휘자 겸 시립청소년합창단 지휘자로 위촉 되었다.

시립합창단 단원소개

  • 예술감독
    겸 지휘자
    박동희
  • 부지휘자
    조은혜
  • 반주자
    김혜은, 강혜진
  • 악보담당
    이경진
  • 소프라노
    (Ⅰ수석) 김성아, (Ⅱ수석) 김희정, (Ⅰ차석) 전혜정, (Ⅱ차석) 김정상
    권경희, 조의형, 정희정, 박인경, 김수미, 김미정, 김은정, 김은혜, 배선화, 이선경, 홍지연
  • 알토
    (Ⅰ차석) 김은혜, (Ⅱ차석) 강연희
    정지윤, 김성은, 정귀영, 권숙희, 홍임정, 최현정, 정연실, 이화순, 김예렘, 조 은, 현지은
  • 테너
    (Ⅰ수석) 정규현, (Ⅱ수석) 김정권, (Ⅰ차석) 박현민, (Ⅱ차석) 배수완
    김용근, 김성철, 김정률, 김병도, 박승희, 정필윤, 임찬우, 배해신
  • 베이스
    (Ⅰ수석) 김진용, (Ⅰ차석) 이병웅, (Ⅱ차석) 최판수
    전상건, 박광훈, 황성진, 송영호, 박성권, 배영철, 이동언, 서병철, 최대우, 이승우, 박찬영